아내와처제는 쌍둥이 - 2편 > 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 스포츠토토 야벳 yabet-kor.com야벳 토토사이트
  • 스포츠토토 리턴벳 rt-rt365.com리턴벳
  • 메이저언오버 ov-ka.com 토토사이트메이저언오버
  • 레이즈벳 토토사이트레이즈벳
  • 예스카지노 yesca333.com예스카지노
  • 카지노사이트 더킹카지노더킹카지노
스포츠토토 야벳    스포츠토토 리턴벳 rt-rt365.com메이저언오버 ov-ka.com 스포츠토토    스포츠토토 레이즈벳

야설


아내와처제는 쌍둥이 - 2편

페이지정보

글쓴이 19가이드 조회 475 조회 날짜 19-04-19 15:48
댓글 0 댓글

내용

나는 정희 자취집에 자주 놀러가면서 정화와는 자연스럽게 마주치며 자주 어울리자 정화와도 친해져간다.


그러던 어느 토요일날 나는 초저녁부터 친구들과 술을 마시다가 늦은 시간에 친구들과 해여지자... 나도모르게 발길은 정희네 집으로 향한다.


정희집에 도착하여 초인종을 누르자... 대답이 없는데 현관 불빚은 창문으로 비취자 나는 정희가 불을 켜놓고 자는줄로 알고 ....저번에 정희가 현관 열쇠을 주면서.." 오빠 우리집에와서 나없으면 이열쇠로 현관 따고 들어와서 기다려..."하는 말이 생각이 나서 ...주머니을 뒤지자 바로 정희네 집 현관열쇠가 나온다.


나는 현관열쇠로 현관을 따고 들어서자 ....정희는 퇴근해서 옷도 갈아입지 않안는지 정장 차림으로 대자로 뻣어 자고 있길래 나는 놀려줄려고 ...정희의 옷을 하나씩 벗기는데도 정희는 반응이 없자 ...나는 정희의 부라자와 팬티까지도 볏겨 놓고 ...나도 옷을 다 벗어놓고 정희옆에 누어서 정희을 안고 키스을 하자 정희 입에서 지독한 술냄새가 난다 나도 술이 취하여 정희가 술먹은것을 몰랐다.


나는 술취한 정희의 유방을 빨고 주물르고 ...또 보지을 만지다가 손가락으로 보지 구멍을 쑤시자...정희는 술취하여 자면서도 내가 보지구멍을 손가락으로 쑤시면 엉덩이을 들썩거리며 보짓물을 토하여 낸다.


 나는 다시 정희 보지을 빨고 할트는데 ...평상시 같으면 정희는 흥분해서 교성을 지르는데 오늘은 정희가 술에만창이로 취하여 별 반응이 없자...나는 정희에게 애무을 하는것에 흥미을 잃고 ...정희 배위로 올라타서 다리을 벌리고 내자지을 정희 보지에다 조준을 하고 힘껏 밀어넣는데 ...정희는 아래에서 깔려서는... 

"으....윽...." 하고는 다시 잠잠해지는데 내 자지는 정희보지속에 다들어가지 않는다. 


나는 다시한번 자지을 정희 보지속으로 힘주어 밀어넣는데 빡빡하게 들어가는데 저번에 먹던 정희 보지 하고는 틀린거 같다...지금의 정희 보지는 저번거보다 더 빡빡한게 꽉조이는 느낌이다.


나는 정희보지속에 내자지을 완전히 밀어넣고는 ....내가 술이 취해서 그런건가하고 생각을 하고 있는데.... 밑에 갈린 정희가 


" 아....악...." 하고 소리을 지르면서 ....나을 자기 배위에서 밀처내려고 앙탈을 부리면서...내 자지가 보지속에서 빠지도록 엉덩이을 흔들자 나는정희의 두손을 잡고 못움직이게하고...허리와 엉덩이을 움직여 정희 보짓속에 내 자지을 박으면서.... 


" 정희야..."헉..헉.." 팍..팍...퍽...퍽...


" 왜 그래 .... 나야.....나...." 퍽...퍽....하면서 계속 좆질을하자...


" 안되.....하.......아.........아.....퍼....."


" 아...아...아.......안되....아.....아...아..."


" 왜 안되는거야....헉...헉..." 퍽....퍽....팍...팍......


" 아..안되.....헉...헉....아...아.........아퍼...... " 하면서 정희도 서서히 흥분해 가면서 엉덩이을 들썩들썩거리며.....


" 나 몰라....어떡해....하.....아....아....헉....헉...."


" 정희야...헉...헉..." 팍..팍...팍....." 너....저번보다 ...보지가...작아진거 같아


꽉곽 조이는데....오늘 너...보지 죽인다....헉..헉..." 퍽..퍽..퍽...


" 아...아....하....몰라....그런말 하지마...."


" 정희야...헉..헉...앞으로도 네보지로 내자지 꼭꼭 물어주라.... " 팍..팍..퍽...퍽..


" 아...아....아....앞으로 나...어떡해....아....하....아...." 


" 헉...헉....헉....왜그래 오늘 ...좀 이상하다....헉...헉...헉....정희도 좋치.....'


" 응....아...아....나...이상해.....아....아....


 나는 정희의 보짓구멍을 내자지로 쑤시는데 내 분신들은 밖갓세상을 구경하자고 날리을 치자


" 정희야....나....쌀거같아....나올려구해.....보지속에 다 싸도되지....헉...헉...."


' 몰라....몰라....나.....나.....아....아..."


" 나...나와....싼다......으...윽..." 하면서 정희의 보짓속에다 나는 좆물을 힘차게 싸고는 그대로 정희몸위에 쓰러져있다가 잠이 들어버렸다.


아침에 잠에서 깨어나서 일어나보니 나는 팬티만 입혀진 상태로 있고 정희는 추리링 차림으로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서 고개을 숙이고 있는데 어깨을 들썩거리면서 훌적훌적 꺼리면서 울고있다. 


나는 어제 과음을 해서 갈증을 느껴...


" 정희야...나 물좀줄래...." 하니 정희는 고개을 들어 나을 째려보는데 얼마나 울엇는지 눈이 뚱뚱 부어있다


" 정희야 왜그래..." 하자 정희는 소리을 홱지르면서..


" 나..정희 아니란 말이에요..."


나는 웃으면서...." 정희가 아니면 귀신이냐...."


'' 정화라고요...." 


" 뭐...정화라고..." 나는 정화라는 말에 정신이 확들어서 정화앞으로가서 콧등을 보니 점이없다... 


어제 내가 빨고 박았던 보지가 정화보지라니... 앞이 깜감하고 도무지 무슨 말을 해야 할지 ... 


나는 울고 있는 정화의 어께을 다독거리며....


" 정화야 어떡게 된건지 자초지정을 이야기 해봐 나는 어제 정희줄 알고 ...술이 취하기는 했지만 분명히 정희 였는데 ...." 하자 정희는 한참을 울다가는 자리을 고처 앉고는...


" 어제 회사에서 회식을하면서 소주몆잔 마시고 2차가서 선배들이 폭탄주을 자꾸 권하기에 몆잔 마신거이 취해서.. 집에 어떡게 온지도 몰라요....그런데 갑자기... 

가슴이 답답하고 ...밑테에서는 뭔가가 들어오면서...찌저지게 아프면서...정신이 확...들드라고요...그레서 눈을 떠서 보니 형부가 내위에서 그짓을 하고있길래.... 


밀처낼려고 하자 ...형부가 내양손을 잡고 못움직이게 하면서 자꾸 밑테에다...." 


하고는 말을흐리자....


" 정화야 정말미안해...."


" 미안하다고 해서 될일이 아니잔아요...나 인제어떡해...언니 얼굴을 어떡해봐..."


하면서 눈물을 흘리면서 또울려고 하자...


" 정화야 언니한데는 말하지 말고 우리둘이 해결하자..."


" 어떡게 해결해요..."


" 글쌔 정화는 근양 가만히 있서 ...내가 방법을 알아볼께...." 


" 무슨 방법을요...."


" 정화야 조금만 시간을 갖고 생각하고.....그럼 정희는 어디갓써..."


" 어제 저녁에 친구가 교통사고 나서 병원에 들렸다가.... 친구집에서 자고 온다고 전화왔써요...."


" 그럼... 정희 오기전에 방정리 하고 나가자...." 하자 정화는 나을 원망스런 눈초리로 째려보고는 일어난다...


 나는 정화 기분을 풀어줄겸 해서 자연농원으로 데리고 가서 ....여러가지 놀이기구을 타면서 정화의 눈치을 살펴보는데 ....정화는 애들처럼 좋아 하면서 소리을 지르고 환호하며... 평소처럼 발란하고 깜직한게 예전의 정화로 돌아와 있다.


나는 정화와 걸으면서 정화의 어께에다 팔을 올려감싸안자..정화는 나을 처다보며 미소을 지을 짓고는 자기머리을 나에게 기대며 걸어간다...


나는 천천히 걸어가면서 사람들이 좀 뜸한 길로 걸어가면서 정화의 어께에 올린 손으로 유방을 살며시 잡자...


" 엉끔하기는...사람들이 보면 어떡할려고 그래요...." 하면서 내가 잡은 유방을 손으로 떼어 내는데 ...심한 거부감을 보이지 안는다.


나는 걷다가 사람들이 없는 밴취에 앉아서 다시 정화의 유방을 잡자 정화는 내게 기대여 있던 머리을 들어서 사람들이 있나... 없나... 확인하고 다시내게 기대며 조그마나 내가 유방을 잡은 손을 감출려고 그러는지 내가 잡고 있는 유방 손 위로 해서 내 팔목을 잡는다... 나는 정화의 행동에 미소을 지며...


" 정화야 ...너...남자 경험 해봤니...."


" 아니...형부가 처음이야...."


" 정말로..."


" 응....그러고 한심해 ..내 자신이..."


" 왜..."


정화는 조금 뜸을 드리다가...


" 20 여년을 지켜온 내순결을 친언니 애인에게 강제로 빼아겼는데도 그사람이 밉지가 않으니... 내가 봐도 멍청해...." 하고는 한숨을 쉰다.


나는 그러는 정화가 안스러워서...정화의 유방에서 손을 때고는 


" 나도 정화을 사랑해...." 그러자 정화는 내게 기대고 있던 머리을 들어 나을 처다 보고는 ....


" 그럼 ..언니는 어떡해...." 하고는 한숨을 쉰다...


" 정화야....언니일은 잠시 접어두자....지금은 우리 둘만 생각하자...."


" 그래도 그게 잘안되요..." 


나는 정화의 마음을 돌릴려고....


" 정화야 한번 웃어봐....응 ...빨리...." 하고는 정화을 간지려피고..애교을 떨자...


정화는 피식웃고는 내옆구리을 한대치며...


" 그만해요...안웃껴요..."


나는 웃으면서...." 정화야 내가 할말이 있는데...화안낸다고 약속 하면 말할께...."


" 뭔데요....해봐요..."


" 정말로 화 안낼꺼지..."


' 예...."


" 너...나에게 순결을 빼았겼다고 했는데...내가 다시 너의 순결을 돌려줄께...."


정화는 좀 의야 하면서..." 어떡게...."


" 다시 한번 더...우리 그짓하자...."하고 내 말이 떨어지자 말자.... 


" 뭐요.." 하면서 소리을 지르면서....홱 일어난다....


나도 따라 일어나서..." 나...정말로 너을 사랑해....너을 확실히 알고싶어...근데...


어제는 내가 술이많이 취하여서 잘기억이 안나....그러구 정희인줄 알고 했잔아...


욕을 먹어도 확실히 알고 욕을 먹으야지..."


" 그만해요...말도 안되는소리요...정말그러면 화낼꺼요...."


나는 조금 시간을 끌다가....


" 정화야....가장중요한건....정화을 확인 하고싶어...정희로 착각 하지말고..."


" 형부....그만해요....나자꾸 그러면 ..힘들어..." 하고는 조금 있다가... 분위기을 바꿀려고 그러는지..." 형부 나...배고파..우리 뭐 먹으러가자...." 하면서 내팔을 잡고 이끈다....


나와 정화는 자연농원에서 줄거운 하루을 보내고 나와서...국도을 따라 서울로 올라오면서... 길가에 있는 모텔 주차장으로 들어가 차을 세우자....정화는 놀라면서.... 불안한 목소리로...


" 형부...왜그래..."


" 정화야...아까 내가 말한거 ...생각해봐써...."


" 무슨말요..."


" 정희가 아닌 정화을 갖고 싶다고...."


" 형부...말도 안되는 소리잔아요...그러고...어제는 술취하여 실수로 그런거라고....형부가...말해놓고서...지금... 이러면...나는 ...어떡해요..."


" 정화야..내가 싫어 ...."


" 싫은게 아니라...현실을 생각해봐요...."


" 정화야...남들이 뭐라고 해도....우리는 우리 방식대로 살면되...그러고...너는..자신을 속이고...있짠아....아까 너가..그랬짠아....너을 ...강간한...사람이...밉지가 않다고...그러니...너도...나을 사랑하잔다....왜... 자신을 속이며...마음고생을 하고 있어...마음고생하면서...계속...나만 바라보고 있을거야....솔직히 말해봐....."


내말에 정화는 고개을 숙이고 있다가... 


" 형부...나 ..형부...좋아해요...내가슴속에 ...형부을 ...사랑하고 있는지도 몰라요...


그러니까....형부가...나을 ..겁탈했을때는 죽이고 싶었지만...지금은 미운감정이..


없어요...그러나...형부는..내언니...애인 이잔아요...형부와는 ...맺어질수가..없어요


현실이 그렇찬아요...형부가...자꾸 그러면...나...너무 힘..들어요....근양..좋은 형부로...내..가슴속에...남게 해 줄수 없어요....어제의 일은 우리... 잊어버리고...."


" 정화야...너는 어제일을 정말로 잊을수 있어....그러고 결혼한다고 ...다는 아니야..


결혼은 위장이고 껍대기 일수도 있어....정화을 만나기 위한....우리가...정말로.. 사랑 한다면..." 정화는 말없이 가만히 있다가


" 그러면...언니가...너무 불쌍 하잔아요...." 


" 그러면...정화의 사랑은 ...언니을 위해...희생하야되고....


차에서 내려..담배을 하니피우고서...조수석으로 가서 창문을 열고...정화손을 잡고 ...정화가 차에서...내도록...끌어내리자...정화는 내 손을 뿌리치며....


" 조금만...시간을 줘요...뭐가 뭔지 핼갈려서...머리가...터질거 같아요..."


" 단순하게 생각해...남여간에 서로 사랑하면...사랑하는 사람에게 몸을 주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나는 생각해...."


또다시 담배을 피우고...초초하게 기다리는데....정화는 조용히 차에서 내려 고개을 푹 숙이고..땅만 처다본다...


나는 정화 손을 잡고...모텔로 들어가자...정화는 도살장장에 끌려가는 가축처럼..축늘어져서...고개을 숙이고 따라온다...


모텔 카운테에서 계산을 하고 열쇠을 받아 방에들어와서...나는 정화가 긴장을 풀수있게 정화을 꼭 끌어 안고...이마에다 가볍게..키스을 하고서

" 정화야...나...정말로 너을 사랑해....그리고..고마워..." 


" 형부...내마음을 내가 다스릴수가 없어요....나...이제 어떡해요...."


" 조용히 내가 하는데로 따라와...응..."


" 알았서요....나도 ....형부사랑해요....."


나는정화보고 샤워하고 오라고 하자....정화는 나부터 ...하라고 한다...


나는 테레비전을 켜주고 옷을벗자..정화는 테레비을 보면서...힐끔힐끔 나을 본다


나는 팬티만 남기고 옷을 다 벗고서 화장실로 들어가서 샤워을 하면서...정화의 보지을 먹을 생각을 하니 자지가 서서히 고개을 든다...


나는 샤워을 마치고서 홀닥벗은 알몸으로 자지을 바짝세워서 ...정화앞으로가...서서는... " 정화야...어때....." 하자... 정화는 두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 어머...징그러워요...빨리 옷안입어요..."  


" 어제도 보고서는.... " 


" 내가 언제 봐요....저리가요..."


" 어제 정화가 내 팬티 입혀 줬잔아..... 혹시 팬티 입혀주면서 안만졌서....


" 안만졌서요...팬티만 입혀 줬서요... 근데 그걸 어떡게 알아요...."


" 나는 얼래 옷입고 못자 ...홀딱벗고 자는게 습관이 되서....거기 앉아서 눈만 ..가리고 있을 꺼야....빨리가서 샤워해....." 그러자 정화는 발딱 일어나서...화장실로뛰어간다...


한참을 기다리자...정화는 샤워을 마치고...옷을 다입고...나오길래...나는 일어나 정화을 번쩍 안아서...침대에 눕히고 나도 정화옆에 누워서...정화을 안고...키스을 하자...정화는 내키스을 받는다....나는 키스을 하면서 혀을 정화 입속으로 넣려고 하자...정화는 살며시 입을 벌려..내혀을 맞이 한다...


한참을 키스하다가...정화의 옷을 벗낄려고 하자....


" 형부...불꺼요...창피해요....'하면서 옷을 못버끼게.한다...


나는 일어나서...불을끄고 ...정화의 옷을 벗끼자 정화는 내가 옷이 잘 벗끼게 팔을 들어준다...


나는 정화의 부라자만 남기고 다시 바지는 벗끼고 팬티만 남기고....누어서 정화을 입을 찾아 키스을 하면서....서서히 애무을 한다....


나는 애무하면서 ...정화의 부라자을 벗낄려하자...정화는 못버끼게 잡시 잡고 있다


가 살며시손을 풀어주면서...부라끈이 벗끼도록 팔을 들어준다...


정화의 부라자을 벗끼고 유방를 보니 ...참으로 탐스럽게 생긴게....정희 유방하고는 색다르다...


나는 정화유방을 살며시 잡고 주물르면서 입으로 한쪽유방을 한입 베어물고...


혀로 젖꼭지을 살살 돌리다가...쌀짝 께어물자...정화는 ..." 아하.." 하면서 미약하게 신음을 토해낸다.


나는 정화의 유방을 주물르고...혀로 할트고...께물고...소리가 나도록 쭉쭉 빨고...하면서 유방을 애무하자... 정화는 조금씩 흥분해간다...


나는 정화의 유방을 주물르던 손을으로.. 정화의 몸을 쓰다드므면서 천천히 아래로 내려 ...정화의 팬티끈 라인에 잠시 멈추었다가...살며시 팬티속으로 손을 밀어...넣자...정화는 내손이 자기 팬티속으로 더아상 들어가지 않게 내손목을 잡는다...


나는 정화에게 손목을 잡힌체로 손가락을 살살 움이자...정화의 보지털이 ...까끌까끌 하게 손가락 끝에 전해온다


나는 강제로 손을 밀어넣으면 정화의 보지을 잡을수 있지만 ....최소한 정화의 자존심을 살려주고 싶고...또 어제처럼 강제로가 아닌 정화 스스로가 허락하기을 바라면서...더이상 팬티속으로 손을 밀어 넣지안고 ..정화가 스스로 내 손목을 풀어 줄때까지 기다린다...​ 

좋아요 0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GNUBOARD_M
  
광고문의는 텔레그램 ID: PROBiZ365 로 해주세요.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