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처제는 쌍둥이 - 4편 > 야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 스포츠토토 야벳 yabet-kor.com야벳 토토사이트
  • 스포츠토토 리턴벳 rt-rt365.com리턴벳
  • 메이저언오버 ov-ka.com 토토사이트메이저언오버
  • 레이즈벳 토토사이트레이즈벳
  • 예스카지노 yesca333.com예스카지노
  • 카지노사이트 더킹카지노더킹카지노
스포츠토토 야벳    스포츠토토 리턴벳 rt-rt365.com메이저언오버 ov-ka.com 스포츠토토    스포츠토토 레이즈벳

야설


아내와처제는 쌍둥이 - 4편

페이지정보

글쓴이 19가이드 조회 379 조회 날짜 19-04-21 18:16
댓글 0 댓글

내용

나는 정희가 일하는 주방에 가서...정희 뒤에서..정희을 안으면서..두손으로 보지을 감싸 잡자...


" 아..잉..." 하면서 엉덩이을 흔들면서 뒤로빼면서..싫치않는 애교을 떤다...


나는 정희가 엉덩이을 뒤로빼자..내자지로 엉덩이을 비비며 ....." 정희야...우리 한번 하고 밥먹을까...."


" 엉큼 하기는 ...오빠..저녁 다 됐으니까...밥 부터 먹자..."


" 정화오면..못 하잔아..."


" 오빠...정화는 친구들 만나서...늦을 올꺼라고..아까 전화왔써....."


나는 정화가 늦게 올거라는 말에.. 미소을 지며..정희 보지에서 손을 때고서..저녁준비을 도와주고는 ....정희와 저녁을 먹으면서..반주도 한잔 한다..


나는 정희와 저녁을 다 먹고...정희가 주방을 정리하고 나와서는 ...tv을 보고있는 내 옆자리에 앉자...나는 정화의 어께에다 손을 올려 내쪽으로 끌어안고..유방을 만지면서 키스을하고서는... 


" 정희야...우리 같이 샤워할래...." 


" 오빠 먼저 들어가..조금있다 들어갈께..." 하면서 일어나서 방으로 들어간다.


나는 옷을 다벗고 화장실로 들어가서 샤워기을 틀고 대충 몸을 닦고 있는데...정희가 홀딱 벗고서 ..유방과 보지을 한손씩 가리고 들어온다...


나는 정희가 들어오자..정희몸에 샤워기 물을 뿌리면서..유방과 보지에서..정화 손을 때어 내고서는 정희을 위 아래로 훌터보면서 " 정희야..보면 볼수록 몸매 죽인다..잘빠진게...." 


" 아잉..오빠...그만봐..." 하고는 돌아선다...


나는 정희의 몸에다 정성껏 비누칠을 하면서..특히 보지 에다가는 많은 비누칠을 하고서 주물르자..비누칠에 보지가 미끈미끈 한게 색다른 느낌드는데 정희는 몸을 비비 꼰다..


나는 정희몸에다 물을 뿌려 비눗물을 씼겨내고... 정희에게 비누을 주면서...


' 정희야..내 자지좀 닦아줄래.... 니가 빨을 꺼니까...."


" 아잉..오빠는 .." 하고는 비누을 받아 가지고는 내자지와 불알을 조심 스럽게 비누칠을 하고 ...자지을 주물르면서..닦자..내자지는 바짝 고개을 든다...


나는 정희와 샤워을 마치고..침대에 누어...정희유방을 쪽쪽 소리가 나도록 빨면서 손가락으로 보지구멍에다 살살 돌리면서... 쑤시자.....


" 아하...아하..." 하면서 흥분해 가면서...보짓물이 손가락을 젖신다..


나는 정희 유방을 빨다가 보지 쪽으로 애무하면서 내려와서....보지을 한입 베어 물자..


" 아..하..." 하면서 정희는 엉덩이을 들썩거리는데...정희보지털이 까글까끌하게 내 혀을 자극 한다.


나는 보지을 빨면서 ...보지 구멍속으로 혀을 넣어...정희 보지구멍 속살을 할트고..입으로 쭉쭉 소리가 나도록 빨자... 


" 아하...아하....오빠...."


" 정희야...빨아주니까 어때....


" 오빠 ....아하...좋아...." 하면서 정희는 보짓물을 꾸역꾸역 토해.내는데.... 내 입안으로 들어온다..


" 정희야..내자지도 빨아줘..."


" 응 ..오빠..." 


나는 정희가 내자지을 빨기 좋게...정희 몸위로 올라타서 꺼꾸로해서 정희 입에다 자지을 갖다 대자...정희는 내 허벅지을 양손으로 잡고는 입을 벌려... 내자지을 쭉쭉 빨기 시작한다....정희는 자지을 빠는 솜씨가 점점 늘어간다...


나는 정희의 보지을 빨고.. 할트고..살살 보지을 깨물자...정희는 내자지을 빨다가 입에서 자지을 빼 내고는 ...


" 아하....아하...오..빠...아하...하아.." 하고는 내자지을 다시빤다.


나는 보지을 빨다가 입을 때고는..... " 정희보지는 내꺼야...."


" 응...아하...아하...오빠..꺼야...아하...아하..." 하면서 정희가 흥분하여...목소리가 높아 지는데...현관쪽에서 탁..하고 문닫히는 소리가 난다... 


나는 밖에서 소리가 나서 잠시 보지을 빠는 것을 멈추고...또무슨 소리가 나나 하고 귀을 귀우리는데..아무소리가 안나길래..내가 잘못 들은줄 알고 나는 다시...정희의 보지을 빨고 할트고 께물면서 애무하자...


" 아하...아하...오빠...그만...아하...아하.....올라와....아하...아하..."


" 정희야..어떡해줘...말해봐..."


" 아하....아하...오빠....넣어줘...아하...아하....."


" 정희야...어디다 넣어줄까...." 하고는 고개을 들어 무심히 방문을 보는데...문이


조금 열려있고...누군가...우리을 보고 있는 듯한 예감이 드는데...


"아하....아하....오빠...알면서...아하...아하...빨 리..." 하면서..정희는 어서 자기 보지속에다 내자지을 박아 달라고 날리다...


나는 조금 열려진 방문을 주시하면서..정희가 빨리 자기 보지 구멍속에다 내 자지을 박아 달라고 조르자 ...나는 정희 보지을 빨던것을 멈추고..일어나면서..열려진 방문틈새을 자세히 보는데..


거실에는 불이 켜저있고..방안에는 불이 꺼져있어서 열려진 방문틈이 잘보이는데 ..열려진 문 틈사이로 밖에있는 사람과 내눈이 마주치자..재빨리 문으로 숨어버리는데.. 머리카락이 길게 휘날리는게 남자 머리는 아닌거 같고..여자 머리카락 같이 보인다..


그렇다면 정화가 지금 밖에 있는걸까...아까 내가 분명히 현관문을 잠그엇는데..열쇠로 현관을 열고 들어올 사람은 정화 밖에 없는데...도둑은 아닌거 같고..다른 사람이라면 몰라도 지금 문밖에 정화가 와있다면... 내가 나가서 정화와 맞딱뜨리면 나나 정화나 서로가 어색할거 같다. 


그러나 나는 밖에 정화가 있기을 바라는 마음은 무슨 심보일까..


또 밖에 정화가 있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묘해지면서 나도 모르게 자지에 힘이 들어가는데..


" 오빠...뭐해....얼릉....하이..." 하면서 정희는 어서 해달라고 보챈다...


" 응.. 알았써..." 하고 정희을 이르켜서 문밖에서 나와 정희가 엉켜서 뒤둥구르는 자세가 잘보이도록 하기위하여..


" 정희야....이쪽 으로누어...." 하자..정희는 내가 시키는 데로 누어서는 내자지을 맞을 준비을 하고있다...


나는 정희의 몸위로 올라타서...정희 보지에다 내자지을 문지르다가 보지구멍을 찾아서..쑥... 욱...밀어차...보지 구멍속이 빡빡 한게 자지가 아려오면서..정희 보지 구멍속으로 내자지가 빨려 들어 가는데...


" 아...아....아...악..." 하면서.. 정희는 인상을 찌프리면서 내자지을 받아 준다..


나는 정희 보지 구멍속에다 내 자지 뿌리채 깊숙히 밀어넣고....밖에 있는 사람이 정화라고 생각하고...좀 큰소리로...


" 정희야..보지 구멍속이 따뜻하고 ..빡빡한게 .. 내 자지 감쪽이 좋아..."


" 오빠...나도 아련하면서 아파오는게..싫치는안아..그러고 속이..꽉찬느낌이 좋아.."


나는 정희에게 키스을 하고서...." 정희야 사랑해...."하자


" 오빠 나도 오빠 사랑해..." 하면서 정희는 내허리을 꼭 ..끌어 안는다


나는 서서히 정화 보지 구멍속에다...내자지을 박아대자...


정희는 내 자지가 보지 구멍속에다 박아대는 박자에 마추어 엉덩이을 들썩 거리며..


" 아하....아하.....오빠.....아하....." 하면서..다시 흥분소리가..커져가자..


퍽..퍽.... " 정희보지 너무좋아...." 퍽...퍽...


" 아하...아하....아.....오빠...나도...좋아....아하.. ..아하... 


나도 정희의 흥분소리에 마추어 자지을 보지속에다 깊이 깊이 힘주어 퍽..퍽..박아대면서 문쪽을 힐끔힐끔 처다보는데..내쪽에서는 문이가려서 거실쪽이 잘안보인다...


나는 방문밖에 있는 사람을 내가 볼수 있도록 정희보지속에서 자지을 빼자..


정희는 아쉬운듯 .." 아잉...오빠.....왜 ...빼..." 


" 정희야...우리 뒤치기로 하자..."


" 응 ...오빠..." 하고는 잽싸게 자리에서 일어나...무릅을 꿀코...허리을 구부리고...얼굴은 침대에 파묵고...양손은 자기엉덩이을 잡고 쩍벌리고 .. 엉덩이을 번쩍 처드는데 보지가 쩍 갈라지게 보인다.


나는 정희의 뒤치기 자세을 환상적으로 바라보다...바짝든 엉덩이 사이로 보이는 보지가 눈에 확 들어온다.


정희보지 주위는 방금 내 자지로 박아대서..보짓물이 번들번들 거리고...쩍갈라진 보지계곡을 따라 내려가자...보지구멍은 조금 버러져 있는데..보지구멍 속살이 빨간 피빚으로 물들어져 있는게 환상적이다...


나는 정화보지가 너무나 환상 적이여서 보지에다 키스을 하자... 


" 오빠...분비물이 너무 많아서 지저분해..." 


" 너무 이쁘고 쫗은데.." 하고 혀로 쭉쭉 할트며...보지을 빨자...


" 아잉...오빠...." 하면서..엉덩이을 더 높이 처든다...


나는 다시 정희 엉덩이을 잡고 쩍버리고 보지구멍에다 내자지을 쑤욱.. 밀어넣자..


" 아...아.....아하......오빠...너무..깊게 들어와...."


" 나도...뒤치기로 하면...정희 니보지가...더 꼭꼭 께무는거 같아..."


" 오빠가...좋타면 나도좋아..."


나는 뒤치기 자세로 내자지을 정희 보지구멍 속에다..퍽..퍽 소리가 나도록...쑤쎠대자...


" 아하....아하....오빠.....좋아....아하...."


" 정희 보지는 언제먹어도 ..쫄깃쫄깃해...." 퍽...퍽..퍽...


" 아하....아하...오빠..것도..좋아....아하...아하...." 하면서 정희는 한마리 발정난 들개 처럼 엉덩이을 들썩 거리며..괘성을 지른다..


나는 정희의 보지구멍 속에다 자지을 퍽..퍽..박으면서...방문쪽을 바라보자...


열려진 방문사이로 정희와 내가 한참 쎅스을 하고있는 것을 구경하다가..나와 눈이 마주치자...나한테..조용히 하라는 신호로 ...손을 갖다 입에다 댄다...


나는 열려진 방문사이로 정희와 내가 쎅스을 구경하던 사람이 조용히 하라는 신호에 따라 고개을 끄덕거리며... 나도 알았다는 신호을 보내자...밖에서 살며시 방문을 닫아준다...


지금까지 밖에서 구경하던 사람이 내 생각대로 정화라는 사실을 알자...나는 묘한 흥분에 사로잡혀....미소을 지며...정희의 보지에다 계속 좆질을 하자...


" 아..하...아..하...좋아....아..하....오빠.....아..??...." 


" 정희야...니보지...내자지을 ...너무..께물고 있어..." 팍...퍽....


" 아..하....오빠.....나...미칠것 같아.....아..하.......나좀....아..하....


정희의 흥분소리에....나의 좆질은 더욱 빨라지며...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데...


" 아..하....아..하.....오.빠.....나...나..하....어..??.해......아...하....."


나도 흥분에 도달하여..내분신 들은 밖으로 탈출 하려고...마지막 비행을 하기위해..준비을 마치고 출동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퍽...퍽...." 정희야....나....쌀거 같아...." 퍽...퍽...


" 아..하....오빠....싸..아......아..하...아..하...."


" 정희야....으윽..." 하면서...내분신이 정희 보지속 질벽을 때리며..꾸역..꾸역..나오면서...정희 자궁속으로 빨려 들어가는데..


" 아...아...오..빠....." 


정희는 엉덩이을 들어 보지을 내자지에다 밀착을 해오면서...마지막...내분신까지..받아들인다...


나는 마지막 분신까지 정희 보지 구멍속으로 짜내고..정희의 등에 쓰러지자....


정희는 내몸무게을 지탱하지 못하고 내밑에 깔리자...내자지가 정희 보지에서 빠지면서..뽀...옹...하면서 바람 빠지는 소리가 나는데.. 내귀에는 미세하게 현관문이 닫치는 소리가 난다....


나와 정희는 현런한 쎅스을 마치고 나란히 누어 휴식을 취하면서... 정희는 내 자지을 만지작 거리고...나는 정희의 유방과 보지을 만지작 거리면서...


" 정희야...너 오늘 죽여주더라....."


" 오빠가 죽이게 만들잔아.....오빠...남자들것은 다..이렇게 커...." 하고 자지을 흔들면서.... " 너무 굵고.. 큰거같아...아직도 밑에가 얼얼하고 화끈거려...."


" 나는 좀 큰편이야.....왜...그래서 싫어...."


" 아니...좋아....아줌마 들이 그러던데...이왕이연...큰게 좋타고 하던데..." 하면서 내 품을 파고든다....


나와 정희는 샤워을 하고 거실에서 맥주을 마시며...정화 생각을 한다.


정화는 지금 무엇을 하고 있을까...또 나와 언니와의 쎅스장면을 목격하고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하면서...이리저리 생각을 하면서 맥주을 마시는데..전화밸 소리가 나서 정희가 받아보니 ..정화라고 하면서...집앞 호프집에 있다고 나오라고 한다


정화가 나오라는 호집에.. 나와 정희가 도착하여 정화을 보자...정화는 혼자서 맥주을 마시고 있는데 왠지 쓸쓸한 생각이든다..


나와 정희는 자리을 잡고 앉아서...정화가 따라주는 맥주잔을 받아놓고는.. 


내가 시치미을 떼고.." 언제왔서 처제...왔으면 집으로 들어오지....."


정화는 정희 모르게 나을 째려 보다가...." 형부하고..언니하고 재미 보라고....일부러 안들어 간거요..." 


나는 정화의 말에 놀라면서....아까 정희와 내가 쎅스 한 것을 말하지 말라는...암시로 입술을 께물고 인상을 쓰면서 신호을 보내자...


정화는 나을 보면서..혀을 낼름 거리는데...


정희가 정화보고..." 재미는 무슨 재미..그러고 너 오늘 형부 온거 어떡게 알아..."


" 다 아는 수가 있지..." 


" 어떡게..말해봐..."


" 비밀이야...언니 그런 이야기 그만하고 맥주나 마셔라....힘들어 쓸텐데...."


" 애가 말하는 것쯤바.. 점점 이싱한 애기만 하내...뭐가 힘드냐..."


" 오빠..애가 오늘 왜그래...이상한 소리만 하고..."


정희와 정화의 대화가 이상하게 흐르자 내가 중간에 끼어들어....


" 자 그만하고 ..정희야..그리고 처제....자 술들어..." 하고 분위기을 바꾸면서..


" 체제 친구들 만나서 늦는다고 하던데 왜 이렇게 빨리 왔서..."


" 예..친구들과 술마시다.. 친구 두년이 싸우는 바람에...흥이 께져서 일찍 왔서요.."


" 그래서 일찍 왔구나..."


나와 정희 정화는 분위기을 바꾸어 이야기 하고 있는데..


" 오빠..나 화장실...." 하고 정희가 일어나서 화장실로 가자...


정화는 내옆자리로 와서 앉고는 ...


" 형부...너무 찐하고 야하더라....우리언니 그렇게 야하게 할줄 몰랐서....얌전한 강아지가 부뚜막에 먼저 올라 간다더니...너무 야해... "


" 생방송으로 보는 재미가 어때.....정화도 흥분해서 팬티가 축축 할껄..." 하고는 손을 내려.. 팬티 속으로 손을 넣으려 하자...


" 아잉.." 하면서 내손을 잡고는 ..." 지저분해요....남들이 보면 어덕해...."


" 보기는 누가봐...사람도 별로 없는데.... 얼마나 흘렸는데 한번 보자..." 하고 손을 넣어 보지을 잡자...보지가 축축 하다..


나는 정화의 보지을 만지면서....


" 정말로 많이 쌌네....정화야...우리 일요일날 만날까..."


" 형부 시간 있어요...난 괜찬은데..."


" 응 ...." 하고 보지을 꼭 잡으면서... " 이거.. 줄께지..."


" 아잉...몰라요..."


정희가 화장실에서 나오는 모습이 보이자 ..정화는 재빨리 자기 자리로 돌아간다.


토요일 오전에 한참을 일에 열중하고 있는데..정화로부터 전화가 와서 받아보니...정화는 상큼하고 밝은 목소리로...


" 형부...우리 오늘 만나요...우리집 으로 와요..."


" 정화야...오늘은 안되 정희 만나기로 했서....내일 오전에 만나기로 했잔아..." 


" 형부 ..언니 퇴근 후에 시골집에 내려가야 해요...."


" 왜... 무슨일 있써..."


" 몰라요...아빠가 무작정 내려 오라고 해서요....그러니 집으로 와요...저녁 해놓고 기다릴 께요....." 


나는 정화의 전화을 끈자 마자...다시 장희로 부터 전화가 와서 받아보니..정희는 풀이 죽은 목소리로...오늘 퇴근후에 시골 내려가야 한다면서..약속 장소에 못나가니 내일 오후에 올라와서 만나자고 한다.


" 정희야 무슨일인데...." 


" 오빠...나도 몰라 ..아빠가 무작정 내려오래 ...아침에 전화 왔써서...안내려오면 혼난데요...."


" 알았서...잘갔다와..." 


나는 퇴근하여 술과 과일을 사가지고 정희집에 도착하자...정화는 식탁에다 음식을 가지련히 차려놓고 나을 기다리고 있다가 내가 도착하자..내 이마에 키스을 하고는 " 형부.... 덥죠...찌게 끓을 동안 샤워부터 해요...."


요즘 정화는 나한테 하는 행동을 꼭 정희가 했던것 처럼 따라한다​. 

좋아요 0

댓글목록

댓글이 없습니다

GNUBOARD_M
  
광고문의는 텔레그램 ID: PROBiZ365 로 해주세요.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